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투약 의혹' 공익제보자 공갈 혐의로 구속

지난달 31일 법원 구속영장 발부...제보자 김모씨, 추가 폭로 협박하며 이 부회장 측에 금전 요구

사회종합 2020-08-04 17:28 최병수 기자
center
4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법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에 제보한 공익제보자가 공갈혐의로 지난달말 구속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남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불법 투약했다며 이를 국민권익위원회·언론 등 제보한 공익 제보자가 공갈 혐의로 구속됐다.

특히 수사당국 조사결과 이 제보자는 이 부회장에게 추가 폭로를 언급하며 돈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4일 법조계 및 검·경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서울중앙지법(장영채 영장당직판사)은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불법 투약 의혹을 제보한 김모씨에 대해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 한 뒤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보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에게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혐의를 적용하고 법원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이 부회장에게 금전을 요구하면서 응하지 않을 시 존재하지 않는 프로포폴 투약 관련 동영상 등을 추가 폭로를 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영장 발부 후 김씨를 구속수감한 경찰은 지난달 31일 김씨를 서울중앙지검(김호상 부장검사) 강력부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가 마약 전과가 있는 공범과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보고 공범 소재 파악에 나섰다.

서울 강남구 A성형외과에 근무했던 간호조무사 신모씨의 남자친구였던 김씨는 이 부회장이 A성형외과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받았다며 지난해 말 이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다.

이어 올해 초에는 탐사보도매체 뉴스타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내용을 알린 바 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