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도 코로나19 타격… GS25·CU, 2분기 영업이익 나란히 하락

전년 동기 대비 GS25 -19.2%·CU -27%… 하반기 회복 전망도

유통 2020-08-07 15:02 김소미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국내 편의점 업계 1·2위 GS25와 CU의 2분기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당초 편의점은 정부가 지난 5월부터 지급한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포함돼 다른 유통채널보다 코로나19 타격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었다.

7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44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5491억원으로 2.1%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27.9% 줄어든 331억원을 기록했다.

공항, 관광지, 대학가 등에 위치한 특수점의 비중이 크고 이들 점포가 코로나19로 영업이 제한돼 영업이익이 악화된 것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업계에서 상대적으로 특수점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만큼 코로나19 영향으로 손익이 악화해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도 슈퍼, 호텔 등을 제외한 편의점 부문의 2분기 영업이익은 70억원으로 전년 동기(87억원) 대비 19.2% 감소했다. 매출은 1조7629억원으로 전년대비 0.3% 소폭 상승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폐기 및 매출 활성화 판촉 지원 등 본사 부담 비용이 증가해 실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GS리테일 측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개학지연, 유동인구 감소,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으로 일부 상권 실적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상반기 유통업계 전반이 큰 타격을 입은 상태”라며 “하반기부터는 코로나19가 안정세로 접어들고 휴가나 개학 등으로 편의점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증가해 전년 만큼은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회복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