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비서실장 외 靑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 사의 표명..."최근 상황 책임"

최근 김조원 수석 등 고위 공직자 다주택 보유 및 부동산 대책 비판 여론 논란

정치 2020-08-07 15:15 최병수 기자
center
7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비서실장 외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전원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다섯명 전원이 오늘 오전 문재인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7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비서관 다섯명이 ‘최근 상황에 관해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며 일괄 사의를 표시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사의를 표명한 비서관은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들의 사의에 대해 아직 재가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측은 이들의 사의 표명이 최근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 논란 및 부동산 대책에 따른 비판 여론 등에 따른 것인 지에 대해서는 “종합적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알렸다.

노영민 실장은 최근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및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한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 2일 청와대는 노 실장이 반포동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놨다고 발표했다가 1시간도 채 안돼 반포동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발표해 비난을 받기도 했다.

서울 강남에 집 2채를 보유한 김조원 민정수석은 지난달 말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갤러리아 팰리스 48평형(전용면적 123㎡)을 주변 시세보다 훨씬 높은 22억원에 매물로 내놓으면서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처분의지가 있는 지 모르겠다”며 비판을 받았다.

김조원 민정 수석은 이외에도 서울 강남구 도곡동 한신아파트 30평형(전용면적 84㎡)을 보유하고 있다.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은 철거 후 재건축 중인 서울 은평구 응암동 주택 지분과 본인 명의의 경기도 구리시 교문동 아파트를 갖고 있다.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은 은평구 주택의 경우 재건축에 따른 분양권이라 처분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었다.

본인 명의 부산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오산 아파트 보유한 김외숙 인사수석은 주택 1채만 남긴 채 나머지 주택을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처분하려 했으나 거래가 드문 주변이라 처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