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그룹, 신임 회장에 故 임성기 회장 부인인 송영숙 고문 선임

“임 회장 가까이서 그룹 성장에 공헌”… 송 회장 “제약 강국 이루는데 기여할 것”

기업 2020-08-10 14:41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한미약품그룹]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한미약품그룹이 신임회장으로 송영숙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선임했다.

10일 한미약품그룹에 따르면 송 신임 회장은 고(故)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의 부인으로 2002년부터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아왔으며 2017년부터는 한미약품에서 고문을 겸하고 있다.

한미약품그룹은 “임 회장의 가까이에서 한미약품그룹의 성장에 조용히 공헌해왔다”고 설명했다.

송 회장은 이날 현 경영진을 중심으로 신약 개발에 지속해서 매진하고 해외 파트너들과의 관계 증진 등을 통해 제약 강국을 이루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한미약품그룹의 사업회사인 한미약품은 우종수·권세창 대표이사 사장이 이끌고 있다.

임 회장의 장남 임종윤 사장, 차남 임종훈 부사장, 장녀 임주현 부사장도 한미약품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는 임 회장의 장남인 임종윤 대표이사 사장이 경영을 총괄하고 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