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4일 의협 파업에 “병원단체 진료시간 연장” 요청

병협 “자체적으로 긴급상황실 운영…의대 정원 확대 방침 환영”

의료/제약 2020-08-12 16:02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대한병원협회를 찾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웹데일리=유연수 기자] 정부가 오는 14일 대한의사협회의 파업을 앞두고 병원단체에 의료공백 방지를 위해 진료 시간을 연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대한병원협회(병협)를 찾아 간담회를 열고 “휴진 당일 진료 연장과 응급의료체계 유지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차관은 “의협에서 집단휴진을 예고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국민 여러분께도 송구하다”며 “병협에서 관련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국민과 환자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병협은 의사들이 14일 예정대로 파업을 진행할 경우 협회 자체적으로 긴급상황실을 운영해 진료 공백에 대비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을 환영한다는 뜻도 전했다.

정영호 병협 회장은 “의대 정원 확대라는 어려운 결정으로 인력 해소 희망을 안겨줘 감사하다. 지금이라도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는 공공재적 성격이 강해 의료인력을 민간과 현장에만 의존할 수 없는 문제가 있다”며 “안타까운 점은 의료계의 위기감이 크다는 것으로 의협이 우려하는 점을 잘 보완하고 위기감이 해소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의협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등의 정책 철회를 촉구하며 14일 총파업을 계획 중이다.

다만 지난 전공의 파업과는 달리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 인력은 파업에서 제외한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