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윤종규 현 회장 후임 인선 절차 착수...28일 숏리스트 4명 선별

내달 16일 숏리스트 대상 인터뷰 진행 후 투표 통해 최종 후보자 1명 선정

금융/증권 2020-08-12 16:18 김시연 기자
center
12일 KB금융지주가 윤종규 현 회장 뒤를 이을 후임 인선 절차에 착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KB금융지주가 윤종규 회장 뒤를 이을 후임 인선 절차에 본격 착수했다. 현 윤 회장은 오는 11월 20일 임기가 만료된다.

12일 KB금융지주는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고 ‘회장 후보 추천 절차 세부준칙’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이달 28일 회의를 열고 지난 4월 확정한 내·외부 후보자군(롱리스트) 10여명 중 회장 최종 후보자군(숏리스트) 4명 정도를 선별할 예정이다.

이어 9월 16일에는 4명의 숏리스트를 대상으로 인터뷰를 통해 심층평가를 진행하며 투표 과정을 거쳐 최종 후보자 1명을 선정할 방침이다. 최종 후보자가 되기 위해서는 사외이사 7명으로 구성된 회추위 재적위원 중 3분의 2 이상인 5명의 득표를 얻어야만 한다.

이후 9월 25일 회추위 및 이사회는 관련 법령에서 정한 자격 검증을 거친 최종 후보자를 11월로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 추천하게 된다.

KB금융지주에 따르면 회추위는 후보자들의 면모를 보다 자세히 검토할 수 있도록 지난 2017년 회장 선임 때보다 전체 일정을 2주 가량 앞당겼다.

지난 5월부터 회추위는 약 한 달 동안 주요 기관주주, 직원 대표, 노동조합 대표 등 이해관계자들과 이메일 주고 받고 컨퍼런스콜, 면담을 통해 위기의 시대 KB의 전략적 도전과 과제, 이를 이행할 수 있는 회장의 역량 등의 의견을 청취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인 위기에 대응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할 수 있는 역량, ESG 실천 의지 등 달라진 경영환경에 걸맞은 항목들이 회장 자격요건에 추가됐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