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종·유망 직업 50여개 발굴해 2022년까지 6만4000명 일자리 창출

스마트건설 전문가 등 14개 신직업 활성화...국제적으로 주목받는 37개+α 유망직업 도입 검토

경제/산업일반 2020-08-13 13:16 김시연 기자
center
1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비상경제 중대본을 열고 새롭게 부상 중인 14개의 신직업을 발굴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정부가 기술전환, AI 등 디지털혁신, 저탄소 경제전환 등으로 미래 직업구조의 큰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새롭게 부상 중인 14개의 신직업을 발굴·지원하기로 했다.

또 국내에는 없으나 국제사회에서 주목받고 있는 유망 직업 37개+α의 도입 필요성을 검토하기로 했다.

1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신직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스마트건설 전문가, 미래차 정비 기술자, 육아전문 관리사 등 14개의 신직업이 활성화되도록 정부는 관련 법제도 정비 및 전문인력 양성, 초기 시장수요 창출 등에서 ‘마중물’ 역할에 나설 방침이다.

또 국내에는 없지만 국제사회에 주목받으면서 국내 도입이 가능성이 큰 사이버 도시분석가, 고속도로 컨트롤러 등 37개+α의 유망 잠재 직업의 도입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금번에는 ‘50여개+α’의 신직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시도하는 단계이나 향후 이런 작업이 본격화되도록 더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외에도 사회적경제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6만40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우리의 사회적경제기업수는 2만7452개, 종사자수는 28만4875명으로 최근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모습”이라며 “그러나 사회적경제기업의 잠재력과 일자리창출 여력에도 불구하고 EU 등 선진국에 비해 우리의 사회적경제기업의 역할은 상당히 제한적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에 사회적경제기업의 질적 성장과 자생력·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2022년까지 6만40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 아래 3가지 지원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먼저 정부는 사회적경제기업 성장 특례보증 지원(1~3억에서 최대 2배), 사회투자펀드 조성액 확대(연 25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확대), 공공기관의 동기업제품 의무구매 제도화, 온라인 판매채널(e-store 36.5+) 확대 등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의 규모 확대(스케일업 : scale-up)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사회적경제기업이 지역 고용창출‧투자확대 등 ‘지역순환경제’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지역별 혁신타운·성장지원센터(소셜캠퍼스온) 등을 사회적경제 허브로 조성하고 이를 통해 지역밀착형 사업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여기에 ‘한국판 뉴딜’ 등 새로운 사회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사회적경제기업 유망진출 분야를 발굴 지원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공적돌봄 분야(사회서비스) 진출, 소셜벤처 스케일업 지원, 문화·교육·과학분야 사회적경제기업 자생력 강화 등 다각적 지원조치를 추진한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