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사상 최대 규모 투자·고용 목표달성… 2년 전 약속 지킨 이재용

'3년간 180조원 투자' 초과 달성 및 '4만명 신규 채용' 연내 목표 달성 무난

경제/산업일반 2020-08-13 15:10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삼성전자]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삼성그룹이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신산업 육성을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및 고용 계획을 발표한지 2년이 지났다.

지난 2018년 8월 ‘대한민국 미래 성장 기반 구축’을 주도하겠다는 취지로 발표한 이 계획은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을 신규 채용한다는 내용이었다.

삼성은 13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내 투자 목표는 이미 초과달성했고 고용도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삼성은 “2018년부터 작년까지 시설과 연구개발 등에 약 110조원을 투자했고 올해 투자규모를 더 확대해 180조원 투자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할 것”이라며 “특히 국내 투자의 경우 당초 목표인 130조원을 훌쩍 넘겨 7조원 초과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초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투자”라며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말한 것이 실행에 옮겨진 셈이다.

신규 채용 규모도 지난해까지 3개년 목표치인 약 4만명의 80%이상에 달했으며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올 연말까지 목표치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존 채용 계획의 고용예상치(2만~2만5000명)보다 2만명 가량 많은 인원이다.

삼성은 지난해 4월 중점 육성 사업으로 선정한 비메모리 반도체, 바이오, 미래형 자동차 등 3대 분야에서도 공격적인 투자와 고용에 나나서고 있다.

작년 삼성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에 올라서기 위해 2030년까지 총 133조원을 투자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함에 따라 지난해부터 올 연말까지 26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아울러 바이오 산업과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서도 성장궤도에 오르며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삼성은 “인재제일, 상생추구 라는 경영철학 및 핵심가치와 연계해 CSR 비전·테마를 재정립해 청년실업과 양극화라는 사회적 난제 해결을 위해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