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비안 베이 방문객 코로나19 확진판정… 임시휴장 돌입

이미 입장한 900여명에 대해서 퇴장 및 환불조치… “강도 높은 방역작업 실시”

경제/산업일반 2020-08-19 13:12 김소미 기자
center
[사진제공=에버랜드]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에버랜드는 19일 캐리비안 베이 방문객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임시휴장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캐리비안 베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버랜드는 이날 홈페이지에 공지문을 올리고 “지난 18일 캐리비안 베이를 다녀간 고객이 보건당국 검사 결과 19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달받았다”며 “캐리비안 베이 방문 고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즉시 임시휴장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에버랜드는 현재 캐리비안 베이 입장을 금지하고 이미 입장한 900여명에 대해선 안내 후 퇴장, 환불조치를 하고 있다.

캐리비안 베이 확진자는 안양의 A 중학교 학생으로 신원이나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학생은 이날 오전 에버랜드에 확진 사실을 전화로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그동안 캐리비안 베이 이용자에게 마스크를 나눠주고 손 소독과 발열 체크 등 감염수칙을 지켜왔다”며 “보건당국과 협조해 역학조사는 물론 캐리비안 베이 전 지역에 대한 강도 높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enter
[사진제공=캐리비안베이 홈페이지]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