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코로나19 재확산 이용한 '공포·절판 마케팅' 논란

영업자료에 '8월까지 판매 후 9월 판매중지 확정' 등 자극적 문구 삽입

경제/산업일반 2020-08-26 16:10 김소미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현대해상이 코로나19를 이용한 공포·절판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조선비즈는 현대해상 일부 영업조직에서 자극적인 문구를 넣어 코로나 입원일당 특별약관(특약)을 선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 입원일당 특약은 지난 5월부터 현대해상 주력 보험 상품인 운전자보험·어린이보험 등에 탑재돼 있어 해당 보험에 가입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최소 15만원에서 최대 30만원의 보험료를 내면 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할 경우 최대 30일까지 입원일당 5만원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특약의 요지다.

논란이 된 부분은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세를 보이자 현대해상 일부 영업조직에서공포·절판 마케팅으로 코로나 입원일당 특약 상품을 홍보했다는 점이다.

앞서 지난 2월 말 생명보험업계는 코로나19 감염 불안심리를 이용해 보험 가입을 권유하는 등의 공포 마케팅을 하지 않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해상은 코로나 입원일당 특약의 판매중지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해당상품 영업 안내 자료에 ‘8월까지 판매 후 9월 판매중지 확정’이라는 허위 문구를 여러차례 삽입해 절판 마케팅까지 벌이고 있다고 조선일보는 보도했다.

이에 대해 현대해상 관계자는 조선일보에 "GA를 비롯한 일부 현장 설계사들이 상품 판매를 위해 잘못된 사실을 언급하는 것 같은데 공문을 내려보내서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