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내년부터 인앱결제 확대·수수료 30% 정책 강행... 콘텐츠 업계 '비상'

CT/미디어 2020-09-29 11:20 이지웅 기자
center
사진제공=구글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구글이 내년부터 모든 앱에 인앱결제(IAP, 앱 내 결제)와 결제 수수료 30%를 부과한다. 현재 게임 앱에만 적용되던 인앱결제를 음원, 동영상, 웹툰 등 다른 콘텐츠 앱까지 확대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구글의 정책 강행으로 구글플레이에서 서비스하는 유료 앱들의 이용료 인상이 예상돼 국내 모바일 콘텐츠 업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29일 "구글플레이를 통해 배포되는 앱 중 디지털 재화에 대한 인앱결제를 제공하는 앱은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구글플레이에서 결제되는 모든 금액에 30% 수수료를 적용하겠다는 의미다.

기존에는 게임에만 인앱결제를 강제하고 음원, 동영상, 웹툰 등 다른 콘텐츠 앱에서는 자체 결제 수단을 일부 허용해줬다. 하지만, 이번 정책에 따라 내년부터는 콘텐츠 앱에 인앱결제가 강제 적용될 예정이다. 단, 디지털재화에만 적용되며 실물 상거래에는 적용되지 않아 쿠팡,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등 쇼핑앱은 영향을 받지 않는다.

이번 구글 정책에 따라 구글플레이에 새로 등록되는 앱은 내년 1월 20일부터 인앱결제가 의무적으로 적용된다. 기존 등록된 앱들은 1년의 유예기간을 두고 내년 10월부터 적용된다.

구글 측은 "이는 지속적인 플랫폼 투자를 가능하게 하며 이런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구글플레이와 개발자의 동반성장을 추구한다"고 전했다. 새롭게 벌어들일 30% 수수료를 앱 개발·테스트, 시스템 유지·관리, 개발자 지원 등에 활용한다는 것이다. 또한, 수수료로 거둬들인 수익 중 절반 정도는 통신사, 카드사, PG(전자결제대행)사 등 결제수단을 제공하는 파트너들에게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모바일 콘텐츠 업계는 구글이 시장을 과점하고 있는 만큼 큰 타격을 염려하고 있다.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에 따르면, 작년 국내 구글플레이 결제 금액은 약 6조 원이며, 시장 점유율은 63.4%에 달했다. 나머지 점유율은 애플이 25%, 원스토어가 약 10%를 차지했다.

이번 조치로 네이버, 카카오 등 대형 콘텐츠 회사는 물론 중소·영세 콘텐츠 사업자들의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게임과 달리 디지털콘텐츠는 원저작자에게 저작권료를 지불하는 구조기 때문이다. 즉, 서비스 이용료를 인상하지 않으면 적자를 볼 수 있는 구조다.

이에 따라 국내 앱·콘텐츠 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구글플레이 내 수수료 증가 부담은 소비자 가격에 전가되기 때문이다. 이미 30% 수수료를 적용 중인 애플 앱스토어에서 네이버웹툰 이용권인 쿠키 1개 가격은 120원, 구글플레이에서는 100원이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