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 대통령 코로나 확진… 정부 “금융시장 영향 모니터링”

기재부 “불확실성 증폭 가능성… 연휴 이후 국내 시장 파장 예의주시”

경제/산업일반 2020-10-02 22:13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금융시장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미 대통령의 확진이 금융시장에 불확실성을 증폭시킬 수 있다고 보고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기 시작했다”고 2일 말했다.

이어 “시장 불확실성이 커질 경우 연휴 이후 우리 금융시장에도 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경제정책국과 국제금융국을 중심으로 국제금융센터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전 세계 금융시장 반응을 살피고 있다.

미국 대선을 한 달 남짓 남겨두고 금융시장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 세계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증폭 시켜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 소식이 전해진 직후 글로벌 금융시장의 주가가 하락세로 전환하고 엔화·달러화가 급등하는 등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나타났다.

이 시각 현재 영국과 프랑스, 독일 증시는 1% 이내의 하락 폭을 기록 중이다. E-Mini S&P500과, E-Mini 나스닥100 선물은 -1.5~-2% 사이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유럽 시장의 초기 반응은 의외로 차분한 편”이라면서 “몇 시간 후 열릴 미국 시장의 움직임이 초미의 관심”이라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멜라니아 트럼프(영부인)와 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