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전국 1단계로 하향 조정”

확진자 수·국민 피로도 감안해 결정… 수도권 식당·카페는 매장 내 거리두기 유지

사회종합 2020-10-11 15:57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유연수 기자]
오는 12일부터 전국적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이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다만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핵심 방역수칙을 계속 이어나간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1단계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2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 평균 60명 미만으로 줄었고 장기간 지속된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이 느끼는 피로감을 감안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진정세가 다소 더딘 수도권의 경우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필요 조치를 유지한다.

음식점과 카페 등 밀집 우려가 큰 곳은 매장 내 거리두기를 계속 시행하며 최근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 방역관리에 대해서도 강화수준을 유지한다.

정 총리는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