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질병센터 "코로나19, 휴대전화 액정·지폐서 최대 28일 생존"

의료/제약 2020-10-12 10:28 이지웅 기자
center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휴대전화 액정, 지폐 등에서 최대 28일 생존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기존에 알려졌던 바이러스 생존 기간보다 훨씬 긴 수준이다.

12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호주 질병대비센터(ACDP)는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인 SARS-CoV-2가 휴대전화 액정 등과 같은 유리나 지폐 표면에서 길게는 28일 동안 생존한다는 연구결과를 '바이러스학 저널(Virology Journal)에 발표했다.

기존 연구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리 표면이나 지폐에서 2~3일,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 표면에서 최대 6일간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로 바이러스가 훨씬 오랫동안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바이러스가 14일 이후 사멸하는 것으로 나타난 천과 같은 다공성 물질보다는 매끄러운 표면에서 더 오래 생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20℃의 상온, 어두운 환경에서 실험했다. ​SARS-CoV-2는 40℃에서는 생존 기간이 하루 미만으로 줄어 낮은 온도에서 생존력이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름보다 겨울에 확산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이번 연구가 어두운 환경에서 실시된 점은 한계로 지적받고 있다. 자외선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죽이는 것으로 알려져, 일부 전문가들은 표면 접촉을 통한 감염이 위협적이라는 것에 의구심을 보내고 있다.

데비 이글스 호주 질병대비센터 부소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SARS-CoV-2가 오랜 시간 표면에서 전염성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표면 접촉과 바이러스 양이 얼마나 이뤄져야 감염되는 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바이러스 표면 생존 기간을 확립하는 것은 고접촉 분야의 위험 완화 전략 개발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