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주치의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 연속 음성... 감염성 없다"

정치 2020-10-13 09:28 이지웅 기자
center
트럼프 대통령 부부 /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속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된지 열흘만에 완치 판정을 받은 셈이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연속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언제부터 음성 판정이 나왔는지에 대한 자세한 시간 기록은 밝히지 않았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타인에 대한 감염성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날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유세를 재개하기 위해 플로리다행 전용기에 탑승한 이후 나왔다. 감염 우려를 불식하듯 주치의가 '전염성 없음'을 공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장을 향하는 과정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장으로 향하면서 트위터를 통해 "지금 플로리다 유세를 떠난다. 인파가 많다"는 글을 업로드했다.

한편, 이날 유세는 야외인 올랜도의 샌퍼드 국제공항에서 진행된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