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유물 전시율 고작 3%

아트컬처 2020-10-19 16:39 이지웅 기자
center
자료제공=이병훈 의원실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유물수 대비 전시율이 3%대에 머물러 상당수 유물들이 관람객을 만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립중앙박물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국립중앙박물관을 비롯한 소속 13개 국립박물관의 총 소장 유물수는 200만 2,111점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 중 약 20%인 41만 2,216점을 소장하고 있다.

center
자료제공=이병훈 의원실

그러나, 국립중앙박물관의 최근 10년간 소장 유물수 대비 전시율은 3%대에 그쳐 많은 유물들이 수장고 안에 갇혀있는 상황이다. 국립대구박물관과 국립진주박물관의 경우, 전시율이 1%가 채 되지 않았다.

전국 공립박물관 366곳 전체 소장 유물수는 208만 9,577점이다. 공립박물관 1곳 평균 소장 유물수는 약 5,700점에 불과한 반면, 국립박물관 1곳 평균 소장 유물수는 14만여 점에 달해 약 25배 차이났다.

이 의원은 "대부분의 유물을 수장고에 묵혀두고 있는 국립박물관이 공·사립박물관과 기획전시, 대여전시 등의 협업을 통해 박물관 활성화와 문화발전에 앞장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