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 누적 72명... 예방접종과 인과성 매우 낮아"

사회종합 2020-10-29 15:43 이지웅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올해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이 72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보건당국이 사망과 백신 접종 사이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며 예방접종을 계속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0~2021 절기 독감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29일 0시까지 접종 후 며칠 안에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72명이다. 지난 26일 0시 기준 59명보다 13명 더 늘어났다.

사망자 연령별로 살펴보면, 70대와 80대 이상이 각각 31명으로, 70대 이상이 86.1%를 차지했다. 60대는 2명, 60대 미만은 8명으로 집계됐다.

사망 신고는 만 70세 이상 어르신 무료접종이 시작된 시점에 집중됐다. 이달 19일까지 사망자는 1명이었지만, 19~25일 59명, 26일 이후 12명으로 사망 신고 건수가 늘어났다.

예방접종 후 사망까지 걸리는 시간은 48시간 이상이 43건, 24시간~48시간 이내가 17건, 24시간 미만은 12건이었다.

질병청은 "이날 열린 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에서 추가 사망 사례 25건을 분석한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매우 낮다"고 밝혔다.

이어 "25건 중 백신 접종 후에 나타날 수 있는 급성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는 없었고, 같은 제조번호의 백신을 같은 날 맞은 접종자에게서 중증 이상반응이 나타난 사례도 없었다"며,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상황이 아니라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