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직장인 평균 대출액 1인당 1243만원… 1년 사이 47% 급증

통계청 “보금자리론·전세자금 대출 비중 높아”… 내년 대출액 증가 전망

경제/산업일반 2020-10-29 16:25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20대 직장인 1인당 평균 대출액이 1243만원으로 1년 새 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9일 이런 내용이 담긴 ‘2019년 일자리 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 결과’를 발표했다.

3건 넘게 대출을 받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액은 1억1431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4.4% 증가했다.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숙박 및 음식업점 임금근로자가 1.31%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액은 4245만원으로 전년 대비 7.1%(281만원) 늘었다. 평균 대출은 임금 근로자 개개인이 은행 또는 비은행 금융기관으로부터 받은 대출 잔액의 합을 전체 임금근로자 수로 나눈 값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29세 이하 평균 대출액은 1243만원으로 전년보다 46.8%(396만원) 증가했다. 30대는 5616만원으로 14%(691만원) 증가했다. 이들 연령에서 가장 많이 늘어난 대출은 주택 외 담보대출(85.8%, 20.4%)이었다.

주택 외 담보대출에는 부동산, 학자금, 전세자금 대출 등이 포함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29세 이하의 경우 보금자리론과 전세자금 대출의 비중이 높았다”며 “소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 추세가 지난해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에는 이들의 대출액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평균 대출 액수로만 보면 40대가 620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5616만원, 50대가 5134만원으로 평균 이상 수준이었다. 이어 60대가 3313만원, 70세 이상이 1495만원, 29세 이하가 1243만원 순이었다.

연체율은 70세 이상이 0.84%로 가장 높았고 60대(0.82%), 50대(0.72%) 순이었고 30대가 0.38%로 가장 낮았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