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분사 확정… 12월 ‘에너지솔루션’ 출범

30일 주총 참석자 중 82.3% 찬성해 분할안 승인…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성장해나갈 것”

경제/산업일반 2020-10-30 12:25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LG화학은 30일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동관 대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전지(배터리)사업부 물적 분할안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오는 12월 1일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출범하게 됐다. 분할등기예정일은 12월 3일이다.

앞서 개인 투자자 및 국민연금이 분할에 반대 의견을 밝혔지만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찬성 입장을 보이며 분할안이 통과됐다.

LG화학에 따르면 주총 투표 참석률 77.5% 중 82.3%이 찬성했다.

LG화학 측은 배터리 사업부 분할 목적에 대해 “투자 확대를 통한 초격차 전략으로 글로벌 1위 지위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신설법인은 수주 확대 및 수요 증가를 대비한 투자를 가속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신학철 부회장은 이날 주주 메시지를 통해 “LG화학은 지난 25년간 선도적인 전지 연구 개발과 사업 전개를 통해 150조원 이상의 전기차 전지 수주잔고를 확보하는 등 글로벌 리더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경쟁의 심화로 설비 투자 확대에 따른 재무구조 부담 등 도전이 만만찮다”고 말했다.

이어 “전지사업에서의 구조적인 체계 구축을 통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지 사업 부문의 분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앞으로 분할 회사의 투자를 확대해 신설법인의 매출을 2024년 기준 3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신 부회장은 “이번 분사를 통해 앞으로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춘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