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놀이공원 최대 60% 할인권 배포... 4일부터 선착순 지급

시티라이프/여행 2020-11-02 13:41 조성복 기자
center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타격을 받은 유원시설을 돕기 위해 오는 4일부터 유원시설 소비 할인권을 배포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4일 오전 10시부터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유원시설 할인권(1인 2매)을 선착순 배포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할인권을 통해 전국 유원시설(106곳) 입장권, 자유이용권 등을 최대 60%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할인권을 받은 후 3일 이내에 이용권을 구매해야 하며, 구매 후 취소는 오는 11일 전까지 신청해야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그 이후에는 환불이 불가하며, 구입한 이용권은 내달 13일까지 사용해야 한다.

할인권 총 발급 규모는 약 3만 6천 장이다. 종합, 일반, 기타 업종별로 할인 금액이 다르다. 입장권(자유이용권) 1매당 종합유원시설업은 1만 8천 원, 일반유원시설업은 1만 원, 기타유원시설업은 6천 원까지 할인해준다. 카드사 할인 등 중복 할인은 받을 수 없다.

문체부 관계자는 "특정 시설 이용 집중 방지를 위해 유원시설업 규모별로 할인권을 배분하고, 할로윈데이 등 가을 성수기가 끝나는 시점으로 배포 시기를 조정했다"며, "수도권 이용인원 50% 제한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달 10일까지 지자체와 방역 현장을 철저히 점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유원시설 소비 할인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인터파크티켓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원시설업에 대한 상세 정보는 유원시설 안전정보망에서 확인 가능하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