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용 모니터, 브랜드 제품별로 성능 일부 차이

테크놀로지/사이언스 2020-11-04 14:06 조성복 기자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PC용 모니터 제품별로 일부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PC용 모니터 9개를 대상으로 명암비·색 표현력, 밝기 균일성, 밝기 레벨 정확성(감마), 시야각, 응답속도, 연간에너지비용,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4일 공개했다.

시험 대상은 삼성전자(S24R350FH), 알파스캔(24BN61PR), 어드밴스원(M2408FH), 필립스(241E1), 한성컴퓨터(ULTRON 2433V), 벤큐(EW2480), 델(SE2419HR), HP(24mh), LG전자(24ML600SW) 제품이다. 24인치 크기에 해상도 FHD(1920x1080), 주사율 75Hz 제품들로, 최근 2년 안에 PC용 모니터를 구입해 사용한 경험이 있는 500명을 대상으로 선호도를 조사했다.

center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먼저 명암비(화면에서 가장 어두운 밝기와 가장 밝은 밝기의 비율)·색 표현력(색의 정확성, 입력된 신호의 색상 표현 정도 등)을 평가한 결과, 어드밴스원, 필립스, 벤큐, HP, LG전자 등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밝기 균일성은 삼성전자, 알파스캔, 필립스, 델, LG전자 등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어드밴스원, 한성컴퓨터, 벤큐 제품은 양호, HP는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감마는 제품별로 2.05~2.47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다. 감마는 어두운 밝기부터 밝은 밝기까지를 얼마나 정확하게 표현하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표준 감마값은 2.2로, 이에 가까울수록 정확한 밝기를 표현할 수 있다. 조사 결과 벤큐 제품이 2.20으로 가장 정확했다.

모니터 측면에서 정면의 밝기와 색상이 유지되는지 확인해 시야각을 평가한 결과, 알파스캔, 어드밴스원, 필립스, 한성컴퓨터, 벤큐, 델, HP, LG전자 등 8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삼성전자는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응답속도는 삼성전자, 알파스캔, 필립스, 벤큐, 델, HP, LG전자 등 7개 제품이 우수했다. 어드밴스원과 한성컴퓨터는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하루 3.5시간 작동을 기준으로 연간에너지비용을 환산한 결과, 제품별로 2,900~4,700원 수준으로 최대 1.6배 차이가 있었다.

이외에도 밝기는 제품별로 206~284cd/㎡(1cd/㎡는 1㎡에 들어오는 촛불 1개 빛의 양)였고, 광택도(수치가 높을수록 화면부 표면에서 빛 반사가 쉽게 발생)는 22~24GU였다. 다만, 어드밴스원 제품의 광택도는 86GU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같은 모델에서 백색 화면의 색 차이를 나타내는 색온도 편차는 한성컴퓨터가 1천K 이상으로 상대적으로 차이가 커 품질 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평가됐다.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법정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HP 제품이 안전인증번호를 누락해 개선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품질 비교정보를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center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