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3단계 시 국내 여행·항공·숙박 위약금 없이 취소 가능

공정위, 소비자 분쟁해결 기준 개정안 확정 13일부터 시행… “보다 적절한 소비자 피해구제 이뤄질 것”

경제/산업일반 2020-11-11 14:07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유연수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시 항공 티켓, 숙박 등을 위약금 없이 계약취소 할 수 있게 됐다.

11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여행·항공·숙박·외식업 4개 분야에서 소비자 분쟁해결 기준 개정안을 확정해 오는 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소비자 분쟁해결 기준이란 소비자와 사업자 사이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공정위가 시행하는 고시다. 분쟁 당사자 사이 해결 방법에 대한 별도의 의사가 없을 경우 분쟁 해결을 위한 권고의 기준이 된다.

개정안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로 인해 국내 여행·항공·숙박업 서비스를 제대로 누르기 어려운 경우 소비자가 위약금 없이 계약을 해제할 수 있게 했다.

거리두기 2단계나 2.5단계 조치 시에는 위약금 없이 계약내용을 변경하거나 예약 취소 시 위약금을 50% 감경하기로 했다.

개정안에는 해외여행 관련 위약금 감면 기준도 포함됐다.

항공·선박 운항이 중단됐을 때, 외국 정부의 입국금지·격리조치 및 이에 준하는 명령, 외교부의 철수 권고나 여행금지 조치가 나온 경우 위약금 없이 해외여행과 항공계약을 취소할 수 있다.

아울러 외교부의 특별여행주의보가 발령됐을 때나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염병 경보 5단계 혹은 6단계를 선언할 경우 예약취소 위약금을 평시보다 50% 감면하도록 했다.

뷔페 등 연회시설은 집합제한·시설운영제한 등 행정명령이 발령됐을 경우 예약 취소 위약금 40%를 제한다.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단계가 발령돼 계약이행이 어려운 경우에는 20%를 감경해주기로 했다.

연회시설을 폐쇄한다는 행정명령이 발령됐거나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때에는 위약금 없이 계약을 취소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소비자와 사업자 사이 합의가 된 경우, 별도의 위약금 없이 연회시설 이용 일정을 연기하거나 최소보증 인원을 조정할 수 있게 했다.

공정위는 “대규모 감염병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비자와 사업자 간의 위약금 분쟁이 신속히 해결되고 보다 적절한 소비자 피해구제가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