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항체치료제 투약 후 4~5일 내 체내 바이러스 사멸”

‘CT-P59’ 임상 1상 결과 공개… “효과 및 안전성 문제 없을 경우 12월 조건부 승인 신청 계획”

의료/제약 2020-11-11 15:21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셀트리온]
[웹데일리=유연수 기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임상 시험에서 4~5일 이내 바이러스를 사멸하는 효과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1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임상 시험 중간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서 회장은 “지금까지 임상을 해봤던 결과를 보면 4~5일이면 몸 안의 바이러스가 다 사멸된다”며 “중증으로 발전하거나 장기 손상 환자로 발전할 확률을 없애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셀트리온은 지난 6일 ‘2020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CT-P59의 안전성과 내약성, 임상 증상 변화 및 바이러스 변화를 평가한 결과를 공개했다.

평가 결과, 약물 투여 이후 증상 회복까지 걸린 평균 시간은 위약 투여 환자 대비 44% 단축되는 등 초기 치료에 효과를 보였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현재 임상 2,3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4~5일 이내 바이러스 사멸한다는 결과는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임상 1상 내용”이라고 부연했다.

서 회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생산에 돌입했으며 올해 안에 임상 결과가 나오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승인도 신청하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임상 2상이 연내 종료돼 효과와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하면 12월에 조건부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며 “이미 코로나19 환자 10만명 정도가 치료 받을 수 있는 약을 생산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는 이 정도로 충분할 것으로 본다. 해외 공급을 위해 최대 150만 명에서 200만 명분을 생산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