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거리두기 단계 격상 진지하게 검토”

수도권·강원권에 예비경보 발령… 일일 확진자 수 이번 주말 200명 돌파

사회종합 2020-11-15 15:47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유연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수도권과 강원권에 예비 경보를 내리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글로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비교적 양호했던 우리나라의 감염 확산세도 최근 심상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예비경보는 권역별, 시도별로 확진자 수가 늘어날 경우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기 전 경고성으로 발령하는 경보다.

정 총리는 “일일 확진자 수가 이번 주말 들어 200명을 돌파하기 시작했다. 수도권의 경우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83명으로 가파르게 증가했고 강원도는 이미 단계 격상 기준을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단계가 상향되면 우리 일상이 또 제한되고 경제에 미치는 타격도 불가피하다”며 “누란지위에 처한 만큼 현 단계에서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지켜낼 수 있도록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실천해 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내달 3일 예정된 수능시험을 앞두고 오는 19일부터 2주간 ‘수능 특별방역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에는 학원과 PC방 등 학생들이 자주 드나드는 시설에 대한 방역관리가 한층 강화된다.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우리의 미래를 지켜낸다는 각오로 모든 수험생들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송년모임과 관련해서도 코로나19 확산의 심각한 위험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문가들도 이번 연말이 감염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면서 경고하고 있다”며 “연말연시 대면 모임·행사를 자제해달라”고 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