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인위적인 구조조정 없어"

중복 노선 폐지 아닌 시간대 및 항공기 투입횟수 주종 등 재정비 예정

자동차/항공 2020-11-20 15:52 최병수 기자
center
20일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좌측)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조원태 회장에 이어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위적인 인력 구조조정이 없을 것이라는 뜻을 다시 한 번 밝혔다.

20일 서울 을지로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위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에 참석한 우 사장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아시아나항공 구조조정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우 사장은 “지난 51년간 대한항공은 단 차례도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시행하지 않았다”면서 “코로나19 여파가 10개월간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구조조정은 단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에도 이같은 기조를 이어가겠다”면서도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이 모두 유급 휴업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사태가 회복되기 전까지는 휴업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사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양사간 중복 노선은 폐지가 아닌 시간대 조정 등 합리화 절차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인력 구조조정이 없기 때문에 양사 합병 후 노선 통폐합이 아닌 시간대 조정, (항공기)투입횟수 조정 등 중복 노선을 재정비하는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안은 코로나19 진행 상황을 보고 빠른 시일 안에 마련토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양사간 브랜드 통합 이슈에 대해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양사간 합병은 기업결합 신고부터 최소 2년, 최대 3년 이상 필요하기 때문에 그동안에은 양사가 각자 독립된 브랜드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이후 통합브랜드로 운영할 지 기존대로 각자 독립 브랜드로 운영할지 여부는 아직까지 확정된 사안이 없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8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제32차 한미재계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수합병에 따른 구조조정은 없다”며 “모든 직원을 품고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