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총원가 중 한국산 부품 가격 비중 27.3%로 1위

日 니혼게자이신문, 아이폰11 한국 부품 가격 비중 18.2%...아이폰12에서 9.1%p 상승

경제/산업일반 2020-11-21 16:58 최병수 기자
center
21일 니혼게자이신문은 아이폰12 총원가 중 한국산 부품이 차지하는 가격 비중이 가장 크다고 보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미국 애플(社)가 제조·판매 중인 스마트폰 아이폰12를 분해한 결과 총원가 중 한국산(産) 부품의 가격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모바일 기기 조사·분석 업체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이 아이폰12를 분해해 부품 가격 기준별로 분석한 결과 총원가 대비 한국 제품의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포말하우트가 추산한 아이폰12의 원가는 373달러(21일 환율기준 약 41만5943원)로 이중 한국산 부품의 가격 비율은 27.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산 부품이 25.6%, 일본 13.2%, 대만 12.1%, 중국 4.7%의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가을에 출시된 아이폰11의 경우 한국과 일본 부품간 가격 격차는 그리 크지 않았다. 당시 아이폰11 부품 중 한국산 부품은 18.2%를 차지했고 일본산 부품은 13.8%로 양국간 부품 가격차는 4.4%p 수준이었다.

하지만 1년 뒤 아이폰12는 한국산 부품의 가격 비율이 9.1%p 올랐고 미국산 부품과 일본산 부품은 각각 0.2%p, 0.6%p씩 하락했다.

포밀하우트는 이처럼 아이폰12의 부품 가격 격차가 커진 이유로 삼성디스플레이가 애플에 공급하는 OLED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아이폰12에 사용되는 OLED를 애플에 약 70달러에 공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아이폰12에는 삼성전자의 플래시메모리(약 19달러), SK하이닉스의 D램(약 13달러) 등 한국산 부품이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니혼게자이신문은 “OLED 개발은 소니·파나소닉 등 일본 기업이 먼저 개발했으나 이후 일본 업체들이 한국 업체들의 대대적인 투자 규모를 따라잡지 못했고 결국 한국 업체들의 독주가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