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문재인 대통령 “2050 탄소중립위 설치… 모든 경제영역서 저탄소화 추진”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산업생태계 미래차 중심으로 대대적 전환할 것”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하고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하며 “2050년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대세”라며 “범정부 추진 체계부터 강력히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 전환 정책이 더 큰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산업통상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을 신설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며 “모든 경제 영역에서 저탄소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미래차를 탄소중립 선도사업으로 육성하겠다며 “전기차·수소차 생산과 보급을 확대하고 충전소를 대폭 확충해 산업생태계를 미래차 중심으로 대대적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담아 ‘장기 저탄소발전전략’을 연내에 UN에 제출할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도 2025년 이전에 최대한 빨리 상향해 제출할 것”이라며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우리 정부 임기 안에 감축 목표가 상향 조정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기후 위기 대응은 인류 생존과 미래의 사활이 걸린 과제”라며 “2050년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대세가 됐고 인류는 앞으로 30년, 화석연료 기반의 문명에서 그린 에너지 기반의 문명으로 바꾸는 문명사적 대전환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할 수 있다. 우리 대한민국의 역사가 그것을 증명한다”며 “탄소중립으로 나아가는 도전 또한 능히 성공할 수 있고 또 다른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낼 역량이 있다”고 강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