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가나... 정부 "29일 일요일 최종 결정"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TV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정부가 오는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내놓을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서는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좀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정부와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해 빠른 시일 내 결정할 예정"이라며, "일요일(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오늘과 내일 중으로 의견을 더 수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수도권에는 지난 24일부터 2단계, 호남권과 강원권 일부 지역 등에서는 1.5단계가 시행 중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일 거세지고 있어 다시 한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염두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2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583명이었고,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569명으로 이틀째 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최근 일주일간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82.7명으로 전국 2.5단계(하루 확진자 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

손 반장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며, "지난 일주일간 일평균 호남권, 경남권 각각 32명, 충청권 24명 등을 나타내는 등 1.5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권역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현재 1.5단계 기준에도 해당하지 않는 권역들이 존재한다"며, "전국적인 동일 조치로서 규제를 내릴지 말지에 대해 지자체와 전문가의 의견 수렴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 여러 의견을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2.5단계 격상 기준은 전국적으로 주간 평균 환자가 약 400~500명일 때"라며, "아직 기준상으로는 다소 이른 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선제적 조치는 중요하지만 거리두기 단계에 대한 격상을 지나치게 서두르는 것도 방역상의 부작용이 발생한다"며, "단계 격상에 대해서만 관심이 지나치게 집중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지역감염과 관련해서는 "현재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은 일상에서의 지인·친척들과의 식사 모임, 소모임 등과 함께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들"이라며, "수도권의 경우 언제 어디서 감염이 돼도 이상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