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김현미 “전세 공급대책 신속하게 이뤄지면 내년 봄 쯤 시장 안정”

‘3~4인 가구 매물 부족인데 1~2인 가구 중심 대책’ 지적에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새라도 만들 것”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아파트는 공사 기간이 많이 걸려 당장 마련하는 것은 어렵다”며 “아파트 대신 빌라 등을 확보해 질 좋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현안질의에서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세 대책에서 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이유를 묻자 이같이 밝혔다.

이어 “2021년과 2022년 아파트 공급 물량이 줄어드는데 그 이유는 5년 전에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대폭 줄었고 공공택지도 상당히 많이 취소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의원이 “3~4인 가구의 아파트 매물 부족으로 전세 문제가 생겼는데 1~2인 가구 중심의 대책을 내놨다”고 지적하자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새라도 만들겠다”고 답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전세대책이 언제쯤 효과를 볼 수 있냐고 묻자 “이번 전세 공급대책이 신속하게 이뤄지면 시장이 안정될 수 있다”며 “내년 봄 쯤 시장 안정이 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김 장관은 호텔을 활용하는 공공임대를 내달 1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호텔 임대주택 공급 방안에 대해 ‘호텔거지를 양산했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호텔거지라고 말씀했는데 실제 공급 현장에 가 보셨느냐”며 “호텔을 리모델링해 청년 1인가구에 공급하는 현장을 내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이 임대주택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는 25~30만원 정도인데 현장에 한번 가 보면 우리 청년에게 굉장히 힘이 되는 주택을 정부가 공급하고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