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모더나 "백신, 중증 코로나19 예방률 100%... 긴급 사용 신청"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94.1%의 예방효과가 있으며, 특히 중증 코로나19 예방률이 10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자사의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 최종 분석 결과, 94.1%의 예방효과가 있었다면서 미국 식품의약품(FDA)과 유럽의약품청(EMA)에 자사 백산의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백신 효과가 94.1%라는 결과는 모더나가 지난 16일 발표한 3상 임상시험 예비 분석 결과 예방률 94.5%와 거의 비슷했다.

3상 임상시험에는 3만여 명이 참가했다. 여기서 총 19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 중 185명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한 그룹에서 나왔고, 모더나 백신을 맞은 그룹에서는 확진자가 11명에 불과했다. 특히, 코로나19 중증 환자는 30명 나왔는데, 이들은 전부 플라시보를 투여한 임상시험 참가자였다. 즉, 모더나 백신 접종자 가운데서는 단 한 명도 중증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셈이다.

스티브 방셀 모더나 CEO는 "이번 분석은 특히 우리 백신의 중증 코로나19 질환 예방 능력을 확인해줬다"며, "우리 백신이 팬데믹의 진행 방향을 바꾸고 중증 질환과 입원, 사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새롭고 강력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모더나 측은 자사의 백신이 나이, 인종, 성별에 관계없이 일관된 효과를 보여줬으며, 심각한 부작용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피로, 근육통, 두통, 주사 부위 통증 등의 경미한 부작용이 나타났다.

이번 모더나가 FDA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것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에 이어 두 번째다.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모두 신기술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방식으로 개발됐다.

모더나는 올해 안에 미국에서 2천만 회 분량의 백신을 생산할 계획이며, FDA 승인 즉시 배포에 나설 예정이다. 또, 모더나는 연내에 11~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백신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CNBC는 다른 백신과 마찬가지로 모더나 백신도 면역력이 얼마나 오래 가는지, 필요하다면 얼마나 자주 재접종을 해야 하는지 아직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