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홍남기 “12월까지 3.9만 가구 공실 공공임대 입주자 신속히 모집”

신청자가 물량보다 많을 경우 소득기준으로 선정… 완공 이전 입주자 조기 모집 계획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발표한 부동산 대책의 물량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2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12월까지 3만9000가구의 공실 공공임대에 대해 입주자를 신속히 모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2월까지 입주자를 모집하는 공실 공공임대 중 수도권은 1만6000가구, 서울은 5000가구가 포함된다.

홍 부총리는 “공실 물량을 보증금 비율 80%의 전세형으로 전환해 연말까지 기존 요건대로 입주자를 모집하되 이후 잔여 공실물량에 대해서는 준비가 되는 대로 연말 통합해 모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민과 중산층 주거안정방안에서 발표한 대로 소득 및 자산요건을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신청자가 물량보다 많을 경우 소득기준으로 선정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내년 상반기 기준 3000가구의 공공전세와 신축 매입약정 7000가구 물량에 대해서도 공급 효과가 조기에 가시화되도록 노력하겠다”며 “12월 중순까지 사업설명회를 거쳐 연내 매입약정 공고를 추진하고 약정이 체결되는 대로 완공 이전 입주자를 조기에 모집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신탁사 설명회를 열고 이달 10일부터 14일까지 건설사 설명회를 계획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특히 공공전세형 주택에 대해서 오늘 중 입주대상과 요건을 포함한 상세 설명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공실임대 입주자 모집 물량을 포함해 향후 2년간 총 11만4000호 규모의 전세형 공공임대가 충실하게 공급되면 대책 전 평년대비 낮았던 향후 2년 공급 물량이 평년 수준을 상회하게 돼 불안심리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