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30·40대 주택 패닉바잉, '영끌' 아닌 '능력'... 20대는 공격적 투자성향"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부동산 시장 불안감이 커지면서 30~40대가 서울 아파트 매수에 적극 나서며 이른바 '영끌'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는 영끌보다는 능력에 기반한 실거주용 구매라는 분석이 나왔다. 영끌이란 '영혼까지 끌어모으다'의 줄임말로, 부동산 시장에서 주택담보대출 및 기타대출을 함께 활용해 주택을 매입하는 행위를 말한다.

최근 신용대출 등을 활용해 공격적으로 부동산 시장에 참여하고 있는 20대는 투자성향을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은 3일 신용평가기관인 코리아크레딧뷰로(이하 KCB)와 함께 발표한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연령대별 매수자 특성 분석' 보고서에서 이같은 분석을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 구매 시 기타대출 상품을 활용하는 비율은 30~40대가 다른 연령대보다 높은(1.3%p~3.1%p) 것으로 조사됐다.

김성환 부연구위원은 "이러한 현상은 금융규제 도입(2017년 2분기) 이후 나타났는데, 현재 기타대출 활용 비율이 이전 시기보다 특별히 높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주택구매에서 기타대출 활용 비율이 높아진 것은 2018년 1분기 이후 평균보다 0.6%p~1.1%p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PIR(가구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과 연체율을 기준으로 보더라도 30~40대의 대출은 영끌보다는 능력에 가까웠다. PIR의 경우, 서울 평균 PIR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연체율은 0.4% 수준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었다.

또 다른 이유는 30대의 낮은 임대업 종사율이다. 보고서는 20~40대의 다주택자 비율이 낮고 30대의 임대업 종사율이 낮다는 점을 근거로 현재 주택 수요가 가수요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30~40대의 불안 심리와 소득 향상이 동시에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20대와 30대는 40대 이상 그룹 대비 다주택자 비율이 10%p 이상 낮고, 40대 역시 대출을 활용한 그룹에서 50세 이상 그룹 대비 다주택자 비율이 낮았다. 특히, 30대는 부동산임대업 종사 비율이 전 연령에서 가장 낮고 수익률도 낮다는 점을 보면 주택을 투자목적으로 구입했다고 단정 짓기 어렵다.

한편, 20대 주택 매입은 투자성향을 띄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부연구위원은 "건령 20년 이상 (노후)주택을 매입한 비중은 20대가 56.0%에 달했으며, 20대 다주택자 중 34.5%가 기타대출을 활용한 것으로 집계됐다"며, "이러한 점을 통해 20대가 가장 공격적인 투자성향을 띠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건산연과 KCB는 "현재 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공황구매 현상이 영끌이 아니라 능력에 기반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며, "영끌과 능력은 금리에 따라 손쉽게 갈릴 수 있고 20대의 공격적 투자성향이 강하다는 점에서 금융안정정책 측면에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현재 부동산 규제 수준을 고려할 때 당분간 영끌과 갭투자가 아닌 실거주 및 주거 공간 상향을 위한 수요가 시장 분위기를 좌우할 것으로 보여 이들의 수요에 적합한 수급 방안과 제도 개선 방안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