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문재인 대통령, 김현미 국토부 장관 교체...4개 부처 개각 단행

김 장관 후임에 변창흠 LH 사장 내정...'보궐선거 성인지성 학습기회 발언' 여가부 장관도 교체

center
4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토교통부 등 4개 부처에 대해 개각을 단행했다. 좌로부터 행안부 전해철 장관 내정자, 국토부 변창흠 장관 내정자, 복지부 권덕철 장관 내정자, 여가부 정영애 장관 내정자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정책 수장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고 후임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내정했다.

반면 윤석렬 검찰총장의 징계를 검토 중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유임됐다.

4일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토교통부를 포함한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먼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부터 3년 반 가량 부동산 정책 수장을 맡아온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으로 교체된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 내정자는 서울대 경제학·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계획학 석사·행정학 박사 등의 과정을 거쳐 지난 2017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국가균형발전위원, 2019년 LH 사장 등을 역임한 인물로 문재인 정부 들어 다수의 주택·부동산 정책에 참여한 바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의 후임에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됐다.

3선 의원 출신인 전 내정자는 친문(친문재인) 핵심인물로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및 이호철 전 청와대수석과 이른바 ‘3철(전해철·이호철·양정철)’로 알려진 인물이다.

내년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전 국민이 성인지성을 학습할 기회’라고 발언해 구설수에 오른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도 교체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장관 후임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를 내정했다.

또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임에는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을 발탁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