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서울시, 오후 9시 이후 불 꺼진다... "마트·독서실·PC방 운영 제한"

center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조성복 기자]
서울시가 오는 5일부터 오후 9시 이후 마트, 독서실, PC방, 영화관 등 일반관리시설 영업을 제한하기로 했다. 또, 대중교통 야간운행 30% 감축도 1시간 앞당겨 오후 9시부터 시행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오후 온라인 긴급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방역 강화 조치를 오는 18일까지 2주 동안 시행한다고 밝혔다.

조치에 따라 마트, 백화점, PC방, 오락실, 독서실,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원 등 일반관리시설로 지정된 업장은 오후 9시 이후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다만, 필수적인 생필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편의점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배달은 허용했다.

대중교통 야간 30% 감축 운행도 시내버스의 경우는 5일부터, 지하철은 8일부터 오후 9시로 1시간 앞당겨 시행한다. 서울시는 야간 감축 운행이 서울지하철 외 구간에서도 연계되도록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시와 자치구, 투자출연기관이 운영하는 도서관, 박물관, 공연장 등 공공 이용시설 운영은 시간과 관계없이 전면 중단한다. 하지만, 사회복지시설은 돌봄 유지를 위해 일부 허용키로 했다. 더불어 서울에 위치한 국공립시설도 같은 조치가 적용되도록 정부에 요청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출근시간 대 유동인구 분산을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25개 시 투자출연기관은 8일부터 2분의 1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를 실시한다. 민간 부문도 2분의 1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에 동참할 수 있도록 서울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에 협조를 요청했다.

서 권한대행은 "생업에 필요한 최소한의 경제·사회 활동을 제외한 이동과 활동을 중단하는 선제적 긴급조치"라며, "전반적인 경제·사회 활동이 마무리되는 밤 9시 이후 도시의 불을 끄겠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