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분석] 엔씨, 사상최대 실적 기록... '리니지M·2M' 덕

전체기사 2021-02-05 19:45:00
center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웹데일리 조혜민 기자] 엔씨소프트가 주력 게임 '리니지M' 시리즈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올렸다.

엔씨소프트는 2020년 연결 기준 매출 2조4천162억원, 영업이익 8천248억원을 올렸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42%, 72% 늘어난 역대 최대 기록이다. 영업이익률은 34%에 달했다.

엔씨가 연 매출 2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품별로는 모바일 게임 '리니지M'과 '리니지2M'의 매출이 1조6천784억원으로 2019년보다 72% 늘어났다.

리니지M 매출 8천287억원, 리니지2M 매출 8천496억원이었다.

두 게임이 회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69%에 달했다.

특히 2019년 11월 출시한 '리니지2M'이 작년 4분기 들어 처음으로 매출 반등에 성공하며 전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이장욱 엔씨 전무(IR실장)는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콜(전화회의)에서 "리니지2M이 1주년 기념 대규모 업데이트로 트래픽이 개선됐다"며 "견고한 수준의 매출을 지속해서 창출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은 4천592억원을 기록했다.

PC 게임별로는 리니지 1천757억원, 리니지2 1천45억원, 아이온 456억원, 블레이드 & 소울 722억원, 길드워2 612억원 등이었다.

이 전무는 "리니지는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매출을 보이고 있으며, 리니지2는 2011년 이후 처음으로 연 매출 1천억원을 넘겼다"고 전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이 2조130억원, 북미·유럽 944억원, 일본 548억원, 대만 359억원이었다. 로열티 매출은 2천180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 5천613억원, 영업이익 1천567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5%, 11% 증가했다.

엔씨는 올해 상반기 중에 신작 모바일 게임 '블레이드 & 소울 2', '트릭스터M'을 국내에 출시하고, '리니지2M'을 대만과 일본에 내놓을 예정이다.

이 전무는 "블레이드 & 소울 2는 가능하면 올해 해외 출시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며 "트리플A급 콘솔 게임도 다수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향후 8∼9년 사이에 콘솔 게임에서 멀티플레이와 경쟁 게임의 수요가 폭발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엔씨는 물론 콘솔에서도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확장을 꾀하겠지만, 다른 장르 프로젝트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년이 되면, 콘솔 게임이 앞으로 여러 개 출시되겠다고 하는 느낌이 드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엔씨는 지난해 결산 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8천550원을 배당하기로 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2019년 결산 배당(5천220원) 대비 3천330원 증가했다.

엔씨 주주들은 4월 23일에 총 1천761억9천360만3천450원어치 배당금을 받는다.

김택진 대표는 224억6천940만원의 현금 배당을 받게 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262만8천주(지분율 11.97%)를 보유했다.

조혜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ditor’s Pick